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양세종 마약 연루설, "자동차 사이 뛰어다녀" 연예인 Y씨의 교통사고에…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4-13 16:22

(사진: 굳피플 곧식 인스타그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마약 연루설로 영화배우 양세종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연합뉴스 단독 보도를 통해 영화배우가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경찰에 체포된 양모 씨는 드라마는 물론, 영화에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양세종과 양동근, 양기원 등 양 씨 성을 가진 인물들이 구설수에 오른 것.

연합뉴스는 경찰이 양 씨를 체포할 당시, 양 씨가 정신이 나간 듯 인도를 뛰어다니는다 자동차 위에 올라타는 것은 물론 , 차도 사이를 종횡무진하다 결국 교통사고가 냈다고 전해 경악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양세종은 비롯한 양동근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와 같은 루머에 해명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