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세계, 국민연금 반대한 사외이사 결국 선임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3-15 19:14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국민연금의 반대로 주목을 받았던 신세계 주주총회 사외이사 선임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15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구)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제일지점에서 열린 제62기 신세계 정기주주총회에서 △원정희 신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건은 원안대로 의결됐다. 원 신임 사외이사는 2015년까지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지낸 뒤 법무법인 광장에서 고문으로 활동해왔다.

앞서 신세계의 2대 주주(지분율 13.3%)인 국민연금은 원 고문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안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국민연금은 "(원 고문은) 신세계가 연간 상시 법률자문 계약을 맺는 등 중요한 이해관계 등에 있는 법무법인의 최근 5년 이내 상근 임직원으로 독립성 훼손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의 반대의견은 보유 지분에서 신세계 오너 일가에 밀려 관철되지 못했다. 신세계 오너일가 지분율은 이명희 회장 18.22%, 정유경 총괄사장 9.8% 등으로, 국민연금의 2배가 넘는다.

이날 주주총회는 30분 만에 종료됐으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정관의 변경 △이사보수한도 결정의 건 등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