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중공업, LNG추진 벌크선 수주 급증 예상… ‘매수’ 유지 – 하나금융투자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9-01-24 09:00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현대중공업에 대해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벌크선 수주가 늘어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유지했다.

24일 박무현 연구원은 “개방형 스크러버 입항 금지 국가가 11개국으로 늘어났다”며 “스크러버 설치선에 대한 규제는 더욱 확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크러버 입항 금지에 따른 최대 피해 선종은 벌크선이 될 것”이라며 “벌크선 분야에서 LNG추진 기술 투자가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가장 많은 도크를 갖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LNG추진 벌크선 수주량을 크게 늘릴 좋은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중연료 힘센 발전기의 활용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