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결말, "화가 나는 결말"…현빈은 실루엣만+의문점多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21 05:15

(사진: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결말이 화제로 급상승했다.

20일 종방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정희주(박신혜 분)가 사라진 유진우(현빈 분)를 그리워했지만 둘의 상봉은 없었다.

검은 실루엣만 잠깐 비치고 여전히 궁금증한 의문들만 남긴 채 끝이나자 이를 납득할 수 없단 반응이 대다수다.

이에 애청자들은 아직 풀리지 않은 오류의 까닭, 1년 동안 인던에 숨어있던 세주의 연락부재, 사라진 진우를 들어 답답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들은 "이도 저도 아닌 찝찝한 마무리다", "뒷심이 부족했다"라며 원성을 높이기에 이르렀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