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네이버-코스콤, 공동사업 계약 체결…금융권 클라우드 진출 박차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1-17 16:58

(왼쪽부터) 박원기 NBP 대표와 정지석 코스콤 사장 (사진=네이버)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과 코스콤이 금융 특화 클라우드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17일 코스콤 여의도 본사에서 '금융 특화 클라우드' 사업계약을 맺었다고 알렸다. 코스콤의 금융사업 역량과 NBP의 클라우드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권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위해 전략적 협력에 나선걸로 비춰진다.

NBP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관련 보안 인증 획득과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국은행, 한국재정정보원 등의 다양한 금융권 래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다. 코스콤 또한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지난해 국내 첫 오픈소스 기반의 통합형 클라우드 서비스 '코스콤 R&D 클라우드'를 오픈해 핀테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등 클라우드 금융권 확산에 선도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상반기에 업무망 분리 환경과 금융회사의 민감한 데이터 처리를 할 수 있게 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여의도에 '금융 클라우드 존'을 구축하고 코스콤의 금융IT서비스 중 적용 가능한 업무를 금융 클라우드로 전환할 계획이다.

박원기 NBP 대표는 "이번 코스콤과 계약을 통해 향후 민감정보까지 열리는 금융권 클라우드 정책에 도입 가능한 안정적인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NBP와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금융고객들에게 맞춤형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핀테크 기업들의 솔루션을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