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저축은행중앙회 노조, "21일 회장 선출 총회 유예하라"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1-16 15:5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저축은행중앙회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에 포함된 일부 저축은행이 회장 후보들에게 회장 선출을 담보로 각서를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저축은행중앙회 노조는 회추위의 전면 재구성을 촉구하는 한편, 오는 21일로 예정된 회장 선출 총회를 즉각 유예하라고 촉구했다.

16일 사무금융노조 저축은행중앙회지부(이하 노조)는 성명을 내고 “일부 회원사 대표가 후보들에게 중앙회 임직원들의 연봉을 삭감하고, 회장의 고유권한인 중앙회의 인사 등에도 관여할 수 있도록 하는 각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15일 회장 후보자와 연관 있는 A저축은행 김모 팀장이 중앙회 부서장에게 중앙회 임직원의 연봉이 많은 것 아니냐며, 급여테이블을 알려달라는 연락이 왔다”면서 “회장 후보자에게 연봉삭감 등의 각서 제출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순우 현 회장도 3년 전 취임 당시에 이에 준하는 각서 또는 구두확약을 요구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러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회원사의 갑질 횡포를 떠나 중앙회에 대한 과도한 지배개입이며 중앙회의 역할과 기능을 사실상 무력화 시키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노조는 이를 영향력 있는 회원사의 ‘중앙회 길들이기’로 보고 있다. 노조는 “중앙회장 후보자에게 각서 등을 요구하는 행위는 협박이고 강요”라며 “중앙회장 선거 자체가 과연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합리적 의심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노조는 “각서 등 요구 의혹이 있는 일부 회원사 회추위원을 교체해야 한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회장 선출이 진행될 수 있도록 회추위를 전면 재구성함과 동시에 필요할 경우, 21일 중앙회장 선출 총회를 즉각 유예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