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EB하나은행도 희망퇴직 합류…16일까지 접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1-15 12:00

KEB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EB하나은행도 국민·신한·우리 등 주요 시중은행에 이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올해 만 55세가 돼 임금피크제 진입을 앞둔 1964년생 직원을 대상으로 전날(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특별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퇴직 대상 해당자는 약 330명이다.

앞서 KEB하나은행 노사는 기존 임금피크제 대상인 만 55세도 선택에 따라 퇴직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

퇴직자로 확정되면 31개월어치 임금에 해당하는 특별 퇴직금을 받는다. 출생한 달에 따라 최대 5개월치 임금이 더해질 수 있다.

자녀 학자금, 의료비, 재취업·전직 지원금도 지급된다.

KEB하나은행은 신청 접수가 마무리되면 심사를 거쳐 최종 퇴직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