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태오 DGB금융 회장 "이달 안 대구은행장 선임 목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1-03 16:39

조직 안정화 방점

▲사진: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김태오 DGB금융 회장이 "이달 안에 대구은행장을 선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3일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DGB금융지주 이사회와 DGB대구은행은 은행장 자격요건을 두고 이견을 보이다 은행장 선임 요건을 최근 3년 이내 퇴임 임원 또는 지주, 은행 현직에 종사하는 임원으로 합의를 보며 대구은행장 선임에 속도를 냈다. 기존 금융권 임원경력 5년에서 3년으로 완화하는 선에서 합의를 보기도 했다.

DGB금융은 절차에 따라 40일 이내에 행장을 선임해야 한다. 공백 기간이 길어져 조직을 안정화에 방점을 두고자 선임 속도를 내는 것으로 보인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