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금융, 대구은행장 직무대행에 김윤국…조직개편 단행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7 12:26

신규 임원 5명 선임

김윤국 DGB대구은행장 직무대행 / 사진= DGB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공석인 DGB대구은행장 직무대행으로 김윤국 부행장보(경영기획본부장)가 선임됐다.

DGB금융지주는 이사회 등을 거쳐 새 은행장 직무대행과 5명의 신규 임원을 선임하고 조직개편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았던 박명흠 부행장이 임기만료로 퇴임하면서 새 은행장 직무대행을 김윤국 부행장보가 맡게 됐다.

DGB금융지주는 황병욱 부행장보(지주 디지털금융본부장 겸 은행 디지털금융본부장)를 유임시켰다.

또 이용한 지주 시너지추진본부장 겸 지속가능경영본부장, 김영운 은행 여신본부장, 도만섭 지주 리스크관리본부장 겸 은행 리스크관리본부장, 김현동 은행 대구 제2본부장, 송재규 은행 영업지원본부장 등 5명을 신규 선임했다.

신규 임원은 새롭게 시행된 'DGB-HIPO'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됐다고 DGB금융지주 측은 밝혔다.

금융지주와 은행 조직 개편도 단행됐다.

DGB금융지주는 내부감사책임자직을 임원급으로 신설하고 내부감사책임자의 선임방법(감사위원회 의결), 임기(2년 이상) 등 직무 독립성을 보장했다.

검사부 내에 정도경영팀을 신설하고, 지주 디지털금융본부장이 은행의 디지털금융본부를 겸직토록 했다.

DGB대구은행 디지털금융 부문은 현행 스마트금융부·디지털금융센터 2부서에서 디지털전략부·디지털금융부·디지털영업부로 개편했다.

서울 자금시장본부는 기존 통화별(원화·외화)로 구분돼 있던 것을 기능별(조달·운영)으로 재편했다. 시장상황에 따른 통화의 탄력적 포지션 조정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고 해외부문 신수익원 투자확대를 공략한다.

마케팅부는 고객관련 마케팅 기획 기능과 CRM 운영 기능을 통합했다.

또 대구지역 지역본부를 1개 본부에서 2개 본부로 증설하고, 각 본부별 기업영업추진센터와 리테일 추진센터를 신설했다.

각 지역본부장을 '지역대표'로 직함을 변경하고 관할 지역의 영업점과 고객관리에 책임감을 다하도록 했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조직 안정화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추진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했다"며 "신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금융을 강화하고 계열사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 수도권 및 글로벌시장으로의 진출 및 사업다각화 등으로 종합금융그룹의 기틀을 견고히 하는 한 해가 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