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장급 신성장부문장에 오규석 전 대림산업 사장 영입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8-12-20 15:53 최종수정 : 2018-12-20 15:59

비철강 사업확장 중책 맡겨…산학협력실장엔 박성진 포항공대 교수

왼쪽부터 오규석 신임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박성진 신임 포스코 산학연협력실장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최정우 포스포 회장이 비철강 신사업을 발굴하고 확충할 선봉장으로 오규석 전 대림산업 사장을 영입했다.

최 회장은 20일 기술투자본부 안에 있던 신사업실을 따로 떼어내 사장급 조직인 '신성장부문'으로 격상시키면서 이 중책에 오 사장을 앉혔다.

신임 오 사장은 1963년 서울 출생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왔다. 최 회장은 그 동안 물색했던 외부 전문가 가운데 오 사장의 커리어가 비철강 신성장 사업 확충과 개척에 적임자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 사장은 LG텔레콤 전략기획담당 상무, 하나로텔레콤 전략부문장 전무, 씨앤엠(종합유선방송사업자) 대표 등을 지낸 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대림산업 사장(경영관리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

포스코는 이차전지 분야를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이 같은 프로젝트를 포스코 신성장부문장이 총괄하게 된다.

또한 포스코는 이날 산학연협력실장에는 박성진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를 선임했다. 1968년 출생인 박 교수는 포항공대(포스텍) 1기로 수석 졸업했다. 이어 미국 미시시피주립대학 연구교수를 거쳐 2009년부터 포스텍 교수로 일하고 있다. 포스텍 기술지주회사 대표이사와 산학처장을 역임하는 등 산업 현장에서의 경험이 풍부하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