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차부품·중소조선 15조 금융지원 조속히 마련"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20 08:43 최종수정 : 2018-12-20 19:25

금융위 금융발전심의회 개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0일 경남 고성군 이케이중공업에서 부산·경남지역 조선업 현장간담회를 진행했다. 최종구 위원장(가운데)이 이종열 이케이중공업 대표이사(왼쪽)에게 생산시설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8.12.1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자동차부품업체, 중소조선사의 자금애로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원회가 20일 서울 예금보험공사에서 개최한 정책자문기구 금융발전심의회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이같은 내년 금융혁신 정책 방향을 전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경제활력 제고와 경제체질 개선을 위해 자금흐름의 틀을 쇄신할 것"이라며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 프로그램 등 1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세부 운영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일괄담보제도’를 도입해 부동산, 동산, 채권, 지적재산권 등을 묶어 기업 단위로 담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소액공모, 비상장기업 전문투자회사 등을 통한 자본시장 기업 자금조달도 돕기로 했다.

영세자영업자의 재기 지원을 위한 부실채권 채무조정 지원을 확대하고,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신용보증도 지원키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20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를 열고 2019년 금융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김태현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인호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또 진입규제를 완화해 금융시장에 신규 플레이어 참가 범위를 넓힌다.

글로벌 금리 정상화, 무역분쟁 등의 위험요인이 우리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분석해 상황별 대응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한층 강화된 금융소비자 보호의 기본틀로 금융소비자보호법의 국회 통과도 지원키로 했다.

미래성장성이 유망한 기업들마저 제때 자금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여전히 많고, 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은 계속되고 있는데 금융정책의 주안점이 금융소비자보다는 아직 금융회사에 머무르고 있다는 지적도 강조했다.

최근 금융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금융업계가 선도적으로 적극 대응해야 하며 정책당국의 전향적인 자세도 촉구되고 있다고 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금융위는 일관성 있게 금융혁신 추진전략의 기본틀을 유지하면서 금융혁신 추진속도를 더욱 높이고 국민들의 체감도와 금융산업의 역량을 제고하는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날 금발심에서는 금융연구원, 보험연구원, 자본시장연구원에서 내년도 금융정책 방향에 대한 발제가 이뤄졌다.

금융위는 이날 금발심 위원 의견 등을 바탕으로 2019년도 금융정책 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