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교보생명, 3대 질병 보장 변액보험 출시

이은정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1-14 10:00

LTC 보장에 장기 수익 위한 '구조화펀드' 탑재

△교보생명은 사망, 3대 질병, LTC(일상생활장해상태)까지 보장하는 ‘교보건강플러스변액종신보험’을 14일부터 출시했다./사진제공=교보생명

[한국금융신문 이은정 기자] 교보생명이 가장 큰 사망원인으로 꼽히는 3대 질병과 장기간병 상태까지 보장하는 보험을 선보였다.

교보생명은 사망 외에도 3대 질병과 장기치료·간병(LTC) 상태까지 보장하는 '교보건강플러스변액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변액종신보험으로 3대 질병(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LTC 발병시 보험금이 선지급된다.

교보생명은 이 상품에 변액보험 최초로 주식·채권 외에 파생상품(옵션)에 투자하는 구조화 펀드인 'K-커버드형펀드'를 탑재했다.

이 펀드는 상승장에서의 이익을 일정 수준 제한하는 대신에 하락장에서의 급격한 손실을 방어, 장기적으로 펀드 수익의 변동성을 감소시켜주는 중위험 중수익 펀드라고 교보생명은 설명했다.

교보생명은 또 가입자가 3대 질병이나 LTC가 발생하면 받을 수 있는 보험금 선지급 비율을 상품별로 다르게 설정해 상황에 맞게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창무 교보생명 변액상품팀장은 "저금리시대 변액보험의 안정성을 강화한 상품"이라며 "건강과 자산을 모두 지킬 수 있는 생명보험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보험"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상품은 유가족의 가계 상황이나 자녀 나이 등에 따라 생활비나 교육자금 월분할 또는 연분할로 수령 가능하다. 만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3대 질병이나 LTC로 진단받거나 장해지급률 50% 이상이 될 경우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이은정 기자 lej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