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걸그룹 12월 브랜드평판] 1위 트와이스, 2위 마마무, 3위 블랙핑크

이창선 기자

cslee@

기사입력 : 2016-12-10 09:38

[한국금융신문 이창선기자] 걸그룹 브랜드평판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트와이스 2위 마마무 3위 블랙핑크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6년 11월 8일부터 2016년 12월 9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36,856,702개를 분석하여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평판지수를 측정하였다. 지난 11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45,919,354개와 비교하면 19.74%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12월 걸그룹 브랜드 평판 순위는 트와이스, 마마무, 블랙핑크, 아이오아이, 여자친구, 레드벨벳, 에이핑크, 레인보우, 티아라, 소녀시대, AOA, 시크릿, 오마이걸, 다이아, 우주소녀, 구구단, 크레용팝, 라붐, EXID, 러블리즈 순이었다.

1위, 트와이스 (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 브랜드는 참여지수 2,845,200 미디어지수 1,010,493 소통지수 3,229,068 커뮤니티지수 723,0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807,847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9,525,645와 비교해보면 18.03% 하락했다.

2위, 마마무 ( 솔라, 문별, 휘인, 화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991,700 미디어지수 385,308 소통지수 710,189 커뮤니티지수 656,23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43,429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2,334,807와 비교해보면 60.33% 상승했다.

3위, 블랙핑크 ( 지수, 제니, 로제, 리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435,300 미디어지수 323,631 소통지수 2,465,662 커뮤니티지수 505,5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730,107로 분석되었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7,080,459와 비교해보면 47.32%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걸그룹 12월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트와이스가 2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가 올해 1월 1일부터 11월 넷째 주까지 누적 집계해 발표한 ‘미리 본 2016년 가온차트 연간 결산’에서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이 디지털 종합차트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국내 유튜브 사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 뮤직비디오 1위에도 올랐다"라고 평판분석했다.

이어 "트와이스는 JYP 엔터테인먼트에서 미쓰에이 이후 5년 만에 선보인 9인조 다국적 걸그룹이다. 팀명의 의미는 귀로 한 번, 눈으로 한 번 매력을 느낀다는 뜻. 2015년 5월 5일부터 7월 7일까지 엠넷에서 방영된 서바이벌 프로그램 SIXTEEN에서 16명의 JYP 연습생들 중 치열한 경쟁을 통해 뽑힌 9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멤버는 나이 순서대로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6년 11월 8일부터 2016년 12월 9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걸그룹 브랜드평판 12월 분석에는 블랙핑크, 레드벨벳, 트와이스, 에이핑크, 크레용팝, 아이오아이, 소녀시대, 여자친구, 티아라, 마마무, 러블리즈, 라붐, 구구단, 시크릿, 오마이걸, 원더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 걸스데이, 달샤벳, 나인뮤지스, AOA, EXID, 에이프릴, 피에스타, 씨스타, CLC, 애프터스쿨, 레인보우, 레이디스코드, 헬로비너스, 미쓰에이, 에프엑스, 소나무, 우주소녀, 다이아를 분석하였다.



이창선 기자 cs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