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주한영국대사 면담…“영국과 ESG 협력 모색”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6-10 11:29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이 지난 9일 서울시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 소재한 '우리금융 역사의 전당'에서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대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대사와 만나 기후 위기 대응과 자연 회복을 위한 국제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0일 우리금융그룹에 따르면 전날 서울시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면담에서 손태승 회장은 기후 위기 극복과 자연회복을 목표로 추진한 ESG 경영 성과와 영국에서 진행한 신재생에너지 금융 지원 등 친환경 금융 확산을 위한 노력을 소개했다.

또한 이날 손 회장은 플라스틱 오염 방지·순환 경제 달성을 위한 캠페인 추진 활동과 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등 국제 산림협력 실천 계획을 밝혔다.

이어 영국 정부와 학계는 물론 민간부문에서도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콜린 크룩스 대사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는 영국 정부의 녹색·기후 금융 분야 다양한 친환경 투자기회에 대해 소개하고, 우리금융의 기후변화 대응과 자연 회복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

콜린 크룩스 대사는 “탄소중립, 자연 회복과 순환 경제 분야에서 우리금융과 긴밀히 협력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주한영국대사관의 조나단 우들랜드 기후외교팀장도 우리금융과 향후 해외 산림과 플라스틱 오염 방지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

향후 우리금융그룹과 주한영국대사관은 친환경 금융 투자와 ESG 경영 강화를 위해 다양한 글로벌 협력 활동을 펼치고 지속적인 정보 교류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탄소중립과 기후 위기 대응에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영국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금융과 영국이 ESG 정책·투자·문화 등 다방면으로 교류와 협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