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기업은행, 순익 1.2조 ‘역대 최대’…중기대출 200조 육박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7-26 16:43

순익 전년 동기比 48%↑
거래 중기 200만개 목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IBK기업은행이 올해 상반기 1조200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올리며 역대 최대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기업은행은 올 2분기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622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4.2%, 전분기보다 5.1% 늘어난 수준으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2143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47.9% 늘었다. 반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 규모다.

상반기 자회사를 제외한 은행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178억원을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초저금리대출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확대를 통한 대출자산 성장,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 거래기업 실적개선,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따른 자회사의 양호한 실적 등이 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 말 현재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97조2000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5.6% 증가했다. 중소기업대출 시장 점유율은 23.1%로 역대 최대 수준이었다. 거래 중소기업 수도 199만9000개로 반년 새 4만7000개 늘었다.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총연체율은 작년 동기 대비 0.13%포인트 하락한 0.31%,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3%포인트 하락한 0.95%로 집계됐다.

미래위험에 대비해 추가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적립했음에도 중소기업의 실적개선 등으로 대손비용률은 역대 최저수준인 0.31%를 기록했다.

주요 자회사도 큰 폭의 이익 증가세를 보였다. 상반기 일반 자회사의 당기순이익은 22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5% 증가했다.

자회사별 당기순이익을 보면 IBK캐피탈이 1290억원, IBK투자증권이 485억원으로 각각 97.2%, 43.1% 늘었다. IBK연금보험도 51.8% 증가한 42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말 자회사 출자 효과가 본격 활용되는 하반기에도 양호한 실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제도와 하반기 새로 도입되는 금융주치의 프로그램 등을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