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전북은행, 전주시와 ‘탄소중립’ 협약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07-13 14:46

서한국 전북은행장(왼쪽)과 김승수 전주시장이 13일 시장실에서 '탄소중립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전북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전북은행은 13일 저탄소 녹색 생활과 기후 위기에 적극 대처하고자 전주시와 ‘탄소중립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기후 위기 요인 중 하나는 탄소 배출량이다. 특히 이산화탄소와 초미세먼지 배출량 증가가 가장 큰 대기 오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북은행은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이 같아져 순 배출량이 ‘0’이 되는 ‘탄소중립’을 위해 전주시와 협약을 맺었다.

앞으로 두 기관은 기후행동 계획(Climate Action Plan)을 수립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주도와 친환경 금융 추진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전북은행은 전주시의 ‘2050 탄소중립 실현’ 계획에 따라 영업점별로 태양광 시설을 갖추고, 법인 리스차량을 친환경으로 바꾸는 등 에너지 전환 인프라를 구축한다.

아울러 건물 신축 시 에너지 효율화 시스템(BEMS)을 설치하고, 모든 전등을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하는 등 건물에너지 효율화에 앞장선다.

또한 탄소포인트제 참여 등 저탄소 녹색활동을 실천하는 시민에게는 금리 우대 혜택을 주고, 탄소를 적게 배출한 친환경 기업에게는 대출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전북은행과 전주시는 ▲대중교통 이용의 날 운영 ▲점심시간 불필요한 전등 소등 ▲전자 타이머 콘센트 등 전자기기 에너지 절감 시스템 기반 확충 ▲구내식당 저탄소 식단의 날 운영 ▲탄소중립 캠페인 지속 실시 등 생활 속에서 녹색생활 실천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다.

서한국 전북은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세계는 환경문제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됐다”며 “사회적 책임과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해 ESG(환경‧사회 공헌‧지배구조) 경영은 필수 조건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으로 도내 기후 위기에 적극 대처해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며 “전북은행 또한 ESG 경영을 기반으로 은행의 체질 개선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중립 실현은 기후 재난으로부터 시민 생존권을 지키고, 우리 아이들을 숨 쉬고 꿈꾸게 하는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금융계를 비롯한 민간의 참여를 확대하고, 시민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