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채권-오후] 불플랫 흐름 유지...외인 10선 매수 역대 최고

강규석 기자

nomadkang@

기사입력 : 2021-04-19 13:45

[한국금융신문 강규석 기자]
채권시장이 19일 10년물 입찰을 소화하며 견조한 불플래트닝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이 10년 선물 순매수 규모를 만 계약 가까이 늘리며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오후 1시 42분 현재 3년 국채선물은 6틱 오른 110.87, 10년 국채선물은 34틱 상승한 126.89를 기록중이다.

외국인은 3년 국채선물 2,776계약과 10년 국채선물 9,774계약을 순매수했다.

코스콤 CHECK(3101)에 따르면 3년 지표인 국고20-8(23년12월)은 0.7bp 내린 1.140%, 10년 지표인 국고20-9(30년12월)은 3.0bp 하락한 1.992%에 매매됐다.

이날 기재부에서 실시한 10년물 본입찰에서 5.769조원 응찰해 1.802조원이 1.990%에 낙찰됐다.(민평 2.022%)

시장에서는 오전 11시 기준 시장 금리 수준보다 조금 더 강한 무난한 낙찰로 평가됐다.

증권사의 한 딜러는 "오늘 장은 박스권 인식이 강해 가격 조정보다는 기간조정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며 "시장을 움직일 재료가 없어 10년물 2% 기준으로 세지면 팔고 약해지면 사는 정도의 매매 정도 보는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자산운용사의 한 채권운용역은 "10년물 입찰은 시장 수준에서 양호하게 낙찰된 것 같다"면서 "장기채 쪽으로 수요가 꽤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외국인의 10년 선물 대량 매수는 그동안 숏이 깊었던 미국채 시장에서 되돌리는 과정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자산운용사의 다른 채권운용역은 "지난주 스왑시장이 먼저 강해져 스왑포지션을 정리하면서 채권으로 갈아타는 느낌도 든다"면서 "금통위 이후 조기금리 인상은 없는 걸로 컨센이 형성되고 레벨로만 보면 나쁘지 않아 외국인들의 매수가 들어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규석 기자 nomadk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