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시중은행들, 미얀마 주재원 일부 철수 조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4-13 21:36

미얀마 시위대 모습./사진=Unsplash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군부 쿠데타로 미얀마 현지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중은행들이 파견 주재원 철수를 추진하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미얀마 주재원 일부를 철수하는 방안을 결정했거나 검토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KB미얀마은행, KB MFI(소액대출법인) 주재원 8명 중 4명을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 귀국하는 직원들은 미얀마 현지법인 관련 업무 중 원격 관리가 가능한 업무 위주로 국내에서 수행하고 현지 상황이 안정화될 경우 재출국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입국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직원들의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임에 따라 직원 안전 보호 조치 차원에서 외교부와 금융당국의 권고 사항이 있었다”며 “이에 따라 주재원 절반을 귀국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미얀마 현지에서 직원 안전 확보를 위해 출근 인력을 최소화하고 재택근무를 유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미얀마 주재원 3명 가운데 1명을 이달 말 귀국시킬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재 미얀마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국내 은행은 신한은행밖에 없다”며 “임시폐쇄를 했지만, 내부 업무를 하고 있어 일단 주재원 1명을 귀국시키기로 했다”고 전했다.

NH농협은행도 미얀마 현지법인 주재원 3명 중 1명이 오는 27일 귀국할 예정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외교부 철수 권고 3단계, 금융위원회의 권고 공문 등 당국의 조치를 감안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들도 미얀마 주재원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현지 상황에 따라 주재원 4명을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방침이다. 하나은행의 경우 주재원 2명이 소액대출회사인 하나마이크로파이낸스에 나가 있으나 아직 귀국 계획은 없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직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해 추후 상황을 보며 주재원 철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최근 미얀마 진출 국내 금융사에 ‘필수 인력을 제외한 미얀마 내 주재원과 가족의 귀국을 권고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현재 미얀마에 진출한 국내 금융회사는 은행 9곳, 소액금융업(MFI) 15곳, 카드 2곳, 보험 2곳 등 총 28곳이다.

금융위는 지난 2월 말부터 미얀마 진출 금융회사, 외교부 등 유관기관과 함께 미얀마 정세 관련 금융권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