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멘트] KT, 미디어콘텐츠 인베스터 포럼 후기 - 메리츠證

장태민

기사입력 : 2021-03-24 08:07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 Digico의 첫 걸음: 미디어/콘텐츠 역량 강화

KT는 구현모닫기구현모기사 모아보기 대표 부임 후 Telco(통신기업)에서 Digico(디지털플랫폼기업)로의 전환을 선언한 바 있으며, 23일 Investor Forum을 통해 미디어콘텐츠 전략을 공유했다. KT 스튜디오지니를 중심으로 스토리위즈, 스카이TV, 지니뮤직 등 자회사들 역량을 활용해 콘텐츠 기획-제작-유통 전 과정에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며, 외부 전문인력 및 원천 IP 확보에 힘쓰는 동시에 자체 제작 역량도 강화할 계획이다. KT 스튜디오지니는 2023년까지 드라마 IP 100개 포함 원천 IP 1,000여개 이상을 확보할 계획이며, 약 4천억원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될 전망이다.

▲ 최우선 과제는 콘텐츠 역량 결집

KT의 유료방송 가입자는 현대HCN 포함 1,300만명 이상으로 국내 최대 규모이며, 이들의 실시간 시청 정보 및 VOD 정보를 통한 흥행 예측 모델을 구축했다. KT의 빅데이터 기반 흥행 예측 모델은 2년 전부터 다양한 콘텐츠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해왔으며, 이를 통한 리스크 최소화로 콘텐츠 사업의 조기 안정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스튜디오지니 성공의 최우선 과제는 파편화된 자회사 역량 결집이다. 이미 <애로부부>, <강철부대>를 통해 예능 제작 역량을 입증한 스카이TV와 판권, OST 유통을 담당하는 KTH, 지니뮤직 구조개편 작업이 연내 진행될 전망이다.

▲ 변화야 말로 투자자들이 KT에게 가장 바라는 점

KT는 스튜디오지니를 통해 3~4년 내 수익을 내고 IPO까지 계획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실적 및 재무 부담이 존재하나, 변화를 추구하기만을 바래왔던 투자자 입장에서는 긍정적 시각으로 바라볼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