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전북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내년 3월까지 연장

홍지인

@

기사입력 : 2020-10-14 17:17

JB금융지주 본사 전경. / 사진제공 = JB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도내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피해기업 금융지원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전북은행에서 실시한 코로나19 피해기업 긴급 특별자금 지원이 9월 말로 종료됐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후속 조치다.

전북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 업체당 최고 5억원을 한도로 신규 지원하고 최대 1.0%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기한을 연장한다. 분할상환금과 이자 또한 유예할 수 있다.

앞서 전북은행은 올해 2월 5일부터 9월 말까지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 신규지원 2973억원, 대출만기연장 6500억원, 금리인하 2억원, 상환유예 27억원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했다.

임용택 전북은행장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로 지역에도 직·간접적으로 타격을 입은 업체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연장조치로 경기침체와 내수부진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