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h수협은행, 오픈뱅킹 고도화 시스템 구축…고객 편의 및 자산관리 강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18 09:28

원클릭자동이체·퀵이체·잔돈모으기 등 신설

Sh수협은행이 ‘파트너뱅크’의 오픈뱅킹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사진=Sh수협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h수협은행이 18일 모바일뱅킹 ‘파트너뱅크’의 오픈뱅킹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고객의 편의 및 자금 스케줄링 기능에 초첨을 맞춰 고도화가 이뤄졌으며, 고객의 자산을 한눈에 파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신설된 ‘원클릭자동이체’는 수협은행 및 다른은행 계좌에 설정된 자동이체인 계좌간 자동이체 및 아파트관리비, 펌뱅킹, 지로, CMS 등 내역을 한눈에 파악하고 변경할 수 있다. 고객은 ‘MY캘린더’ 메뉴를 통해 달력형태로 정보를 제공받을 수도 있다.

또한 고객의 편의를 위해 새롭게 제공하는 기능에는 ‘퀵이체’와 ‘충전’, ‘예약이체(스케줄송금)’, ‘잔돈모으기’ 등이 있다.·

간편송금 기능인 ‘퀵이체’는 드래그앤드랍을 통해 다른은행 계좌의 잔액을 수협은행의 계좌로 비밀번호 없이 빠르게 이체할 수 있으며, ‘충전’은 고객이 이체 및 상품 가입을 진행하는 중 잔액이 부족할 때 다른은행의 계좌에서 수협은행의 계좌로 빠르게 이체할 수 있는 기능이다.

Sh수협은행이 ‘파트너뱅크’의 오픈뱅킹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사진=Sh수협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위 기능들은 당행계좌로의 이체 및 충전만 지원하는 다른은행들의 서비스들과 달리 고객이 보유한 모든 계좌간(타행간 거래포함) 거래를 지원해 고객의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또한 요구불 계좌의 잔액을 일정금액으로 유지할 수 있는 ‘잔액 유지하기’와 다른은행의 자금을 한번에 가져올 수 있는 ‘다른은행 자금모으기’ 서비스 등도 함께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주기 및 날짜, 시간을 지정하여 예약설정할 수 있도록 해 자금 스케줄링이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언택트 거래 활성화로 향후 오픈뱅킹 서비스는 주요 금융거래를 통합하는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로 확장될 것”이라며, “수협은행 금융앱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고객들의 편의 및 니즈를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