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ABL생명, 사내 우수 영업인 강연 듣는 '소통 콘서트' 개최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8-03 09:53

현장과 본사 간 '동심협력' 강화

ABL생명은 지난 7월 31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ABL 소통 콘서트’ 행사를 개최했다. / 사진 = ABL생명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ABL생명은 지난 7월 31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영업채널을 대표하는 우수 영업관리자 및 FC를 강사로 초청해 본사 임직원들에게 영업현장 환경과 애로사항, 보험 영업인의 삶에 대한 강연을 전하는 ‘ABL 소통 콘서트’ 행사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ABL 소통 콘서트는 미국의 비영리 재단에서 운영하는 재능 기부식 지식·경험 공유 강연회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보험사에 다니고 있음에도 실제 영업현장을 잘 알지 못하는 임직원들의 현장 이해도를 높이고 현장과 본사 간 ‘동심협력(同心協力)’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동심협력’은 ABL생명의 올해 사내 슬로건으로 ‘하나의 목표와 비전을 갖고 마음을 모으고 협력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첫 강연에는 FC채널 영업현장에서 30여년간 지점장, 영업팀장, 지역단장 등 모든 영업직을 두루 역임하며 정도영업을 실천해 온 한용희 동부지역단장이 ‘숫자 30으로 말하는 보험영업 인생’을 주제로 약 20분간 강의를 펼쳤다.

한 지역단장은 “3년 적금도 길게 느끼는 고객에게 30년후 미래보장을 담보하는 보험영업은 숱한 거절과 신뢰 회복의 과정이다"며 "본사 직원들이 보험상품의 가치에 자부심을 느끼고, 어렵게 보험영업을 하고 있는 FC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배려의 자세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BL생명 관계자는 “앞으로 ‘ABL 소통 콘서트’를 분기마다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콘서트 주제도 영업현장 관련에서 상품개발, 언더라이팅 등 다른 업무 분야로도 확대할 계획"이라며 "임직원들이 우리가 몸 담고 있는 보험업에 대한 진정한 가치와 보험영업의 애로사항을 체감하고, 앞으로 영업현장 지원과 회사 발전을 위해 더욱 ‘동심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