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이나생명 "2030 암보험 가입자 80%, 표적항암치료 특약 가입"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5-21 14:48

표적항암 특약, 젊은층에서 부가율 높아

/ 사진 = 라이나생명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의 암보험에 가입한 20대 미만 연령의 90% 이상이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특약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30대 가입자의 특약 부가율도 80%로 높아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라이나생명에 따르면 지난 12월부터 3월까지의 암보험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특히 젊은층에서 높은 특약 부가율을 보였다. 20대 미만의 경우 90%가 넘었으며 2030세대는 80%의 높은 부가율을 보였다. 특약 부가율이 가입나이가 낮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것은 표적항암치료의 특징에서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라이나생명은 지난해 12월 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을 출시했다. 고액의 표적치료에 대해서만 집중 보장해 6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 획득한 바 있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란 암세포의 특정 분자를 표적 공격해 암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항암약물치료 기법으로, 항암약물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해 암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효과적인 차세대 선진 항암치료 기법이다.

최창환 TM상품팀 부장은 “표적치료 진행시 생존율과 완치율을 높일 수 있고 부작용이 현저히 적어 항암치료 중에도 일상생활, 직장생활이 가능하기도 하다”며 “2030대 가입자의 특약 부가율이 80% 이상으로 높은 것은 경제인구인 젊은 세대가 소득상실을 막기 위해 표적항암치료 대비의 필요성을 더 느끼고 가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고령자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표적항암치료를 대비할 수 있다는 이유도 있다”고 분석했다.

최 부장은 “5060의 부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실제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고객들의 경우 문의와 가입이 많은 편”이라 밝혔다. 전체 연령대 평균 부가율은 65%이상으로 의무부가특약이 아님에도 많은 고객들이 선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은 2018년 노벨생리학상 수상으로 의학계를 넘어 사회적인 이슈로 부상한 3세대 면역항암제도 보장이 가능하다. 바이오기술의 발달로 신약개발도 가속화되고 있어 보험 가입의 효용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조지은 라이나생명 부사장은 “최초 상품 경쟁이 아닌 고객이 먼저 알아보고 선택하는 상품을 개발한 것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암보험하면 라이나생명을 가장 먼저 고려하도록 끊임없이 상품을 혁신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전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