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데이터 금융혁신]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데이터 영업’ 앞장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5-18 00:00

빅데이터·AI기반 ‘데이터 경제 활성화’ 포부
금융데이터거래소서 데이터셋·API 판매준비

▲사진: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데이터 영업에 나서기 위해 본격적인 채비에 나섰다. 금융 관련 데이터를 사고파는 금융데이터거래소가 시범 운영에 돌입한 가운데 미래에셋대우는 증권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부수 업무를 승인받고 전담조직을 통해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삼성증권 등 다른 주요 증권사도 데이터 거래를 타진하고 있는 만큼 향후 금융데이터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회사는 현재 금융데이터거래소를 통한 데이터 판매를 위해 데이터 선별 및 가공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초 증권업계 최초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정보제공 서비스’ 부수 업무를 승인받았다.

이번에 승인된 업무에는 미래에셋대우의 온라인 금융서비스 플랫폼인 엠클럽에서 확보된 AI 알고리즘 및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셋(데이터의 집합체)의 판매와 금융 빅데이터 분석 컨설팅, 분석 컨텐츠 제공 등이 포함된다.

미래에셋대우는 오는 8월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 시행 이후 금융데이터거래소에서 데이터셋,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빅테이터팀 관계자는 “수요자에 맞춰 데이터를 선별하고 요건에 부합하는 형태로 가공하는 등 데이터 판매를 준비하는 단계를 거치고 있다”며 “아직 본격적인 판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래에셋대우의 빅데이터와 AI기술을 기반으로 서비스 강화 및 새 비즈니스 모델 개발, 핀테크 업체와의 협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데이터 3법 시행 이후 경과를 지켜보면서 판매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금융데이터거래소는 공급자와 수요자가 상호 매칭해 비식별정보, 기업정보 등의 데이터를 거래할 수 있는 중개 시스템이다. 금융정보 외에도 다양한 분야의 정보가 함께 거래되도록 통신, 유통 등 일반상거래 기업도 참여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보안원은 지난 11일 금융데이터거래소 오픈 행사를 열고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우선은 익명 정보 위주로 거래되고 오는 8월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면 가명 정보의 결합과 거래도 가능해진다.

은행권의 경우 신한은행이 빅데이터 자문과 판매서비스 부수 업무를 승인받으면서 타 은행도 이와 동일한 업무를 영위할 수 있게 됐으나 금융투자업자는 부수 업무를 신고한 회사와 상관없이 다른 회사도 다시 신고해야 한다.

다만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내년 5월부터는 부수 업무에 대한 사전 보고 원칙이 사후보고로 전환될 예정이다.

현재 금융데이터거래소 관련 사업을 타진하고 있는 증권사는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진투자증권 정도다. 이들 증권사는 현재 금융데이터거래소 참여기업으로 등록해놓은 상태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들 회사는 데이터 판매보다는 구입을 위해 참여하고 있다”며 “향후 부수 업무를 신고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디지털혁신부에서 금융데이터거래소 관련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방향을 잡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 미래대우, 투자·WM서비스 등 빅데이터 활용 전방위 확대

미래에셋대우는 일찌감치 빅데이터와 AI 역량을 바탕으로 투자서비스뿐만 아니라 자산관리(WM)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특히 증권업계 최초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만으로 구성된 빅데이터 전담조직을 구성해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 상품추천, 매매 패턴 진단, 뉴스 분석 서비스 등 다양한 고객 대상 서비스를 출시해왔다.

미래에셋대우는 서울대학교와 산학연계를 통해 고객의 투자성향에 맞춘 상품을 제안하는 AI 서비스인 ‘빅데이터 상품추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외 주식투자뿐만 아니라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연금투자까지 다양한 자산을 투자아이디어로 제시한다.

미래에셋대우의 AI 기반 종목추천 서비스인 ‘엠클럽(m.Club)’은 지난 2017년 11월 출시 이후 약 2년 만에 20만 가입자를 넘어섰다.

미래에셋대우 수익률 상위 1% 고객이 매매한 종목을 알려주는 ‘초고수의 선택’, 자신의 매매 내역과 투자 손익을 확인하는 ‘MY 시리즈’, 빅데이터 트렌드 분석을 통한 주식의 긍정 비중을 알아보는 ‘빅데이터 트렌드 종목’, 미래에셋대우 고객이 한 주간 많이 사고판 ‘주간상품 TOP10’, 뉴스 속 숨겨진 투자 기회를 찾아주는 ‘뉴스로 종목포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미래에셋대우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인 ‘글로벌 자산배분 솔루션’과 AI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투자정보서비스 ‘로보포트’·‘로보픽’ 등을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빅데이터와 AI를 통해 뉴스 제공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이 일환으로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4월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위한 사업제휴 협약을 맺었다.

에프앤가이드는 금융솔루션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AI를 이용한 글로벌 뉴스 관리 툴 프로그램 개발하고 미래에셋대우의 AI 엔진을 상용화해 시장에 공급, 마케팅 활동을 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AI 기반 스팸 뉴스 필터링 서비스를 개시하고 특허 등록도 마쳤다. 빅데이터팀이 개발한 이 서비스는 금융뉴스에 특화된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자동으로 스팸성 뉴스를 걸러준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특정 스팸 단어를 포함하는 문서뿐만 아니라 뉴스의 의미를 인식해 정상 뉴스와 스팸 뉴스를 다각도로 정확히 구분하는 식이다. 현재 미래에셋대우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시황뉴스에 자동으로 반영되고 있다.

또 해외주식 투자 고객을 위해 외신 번역 서비스도 마련했다. 다국적 미디어 그룹 톰슨로이터의 영문 해외 뉴스를 실시간으로 받아 번역기를 통해 1차 번역한 뒤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팀에서 번역 품질 향상, 중요 뉴스 선별 등의 머신러닝 작업을 추가하고 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