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해상, 건강보험·어린이보험 배타적사용권 동시 획득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4-22 09:09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

현대해상은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과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에 대해 각각 6개월과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 사진 = 현대해상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현대해상은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과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에 대해 각각 6개월과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지난 21일 손해보험협회 주관으로 열린 심의위원회에서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의 건강관리비용특약과 건강등급 운영사항이 6개월, 무사고 표준체 전환제도가 3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또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의 새로운 위험담보 6종 역시 3개월의 사용권을 부여받았다.

배타적사용권은 보험사에 부여되는 특허다. 생명·손해보험협회는 독창성과 유용성 등을 판단해 독점적인 상품판매 권리를 부여한다. 창의적인 상품을 개발한 보험사에 독점적 판매 권리를 강화해 보험사 간 상품개발 경쟁을 독려하겠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배타적사용권 획득에 성공한 보험사는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해당 상품을 독점 판매할 수 있다.

현대해상이 이달 출시한‘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은 고객의 건강상태에 따라 건강등급을 구분해 보험료를 적용한다. 5년마다 등급을 재산정해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이다.

현대해상은 건강등급 재산정시 건강이 악화되어도 기존 등급을 유지하도록 건강등급 운영방법을 개선했다. 건강등급이 하락할 경우 건강개선 활동자금을 지급하는 건강관리비용특약을 신규 개발해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의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무사고 표준체 전환 제도를 신설해 간편심사형으로 가입 후 5년간 무사고일 경우 일반심사형으로 전환이 가능해 유병자보험의 높은 보험료 부담을 완화시켰다.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는 지난 1월 선천질환 관련 보장으로 6개월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데 이어 다시 한번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기존 어린이보험에서 보장하지 않았던 새로운 보장들을 업계 최초로 신설해 독창성과 유용성을 인정받았다.

영유아에게 취약한 유행성 감염병인 수족구, 수두진단과 성장기에 일어날 수 있는 성장판손상골절, 기흉진단 담보를 신설했다. 정신질환인 우울증, 외상후스트레스장애, 공황장애를 보장하는 특정정신장애진단과 임산부들에게 분만 전후로 발생하는 출혈 위험을 보장하는 분만전후출혈수혈진단을 추가했다.

박성훈 현대해상 장기상품본부장은 “차별화된 상품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반영된 결과로, 앞으로도 혁신적인 상품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