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주열 “회사채 만기도래 규모 고려 시 당분간 시장 자체수요와 채안펀드 매입 등으로 차환 가능할 것”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4-02 16:32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