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다음 주 코스피 2160선 하방지지 시험” - 하나금융투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2-21 08:44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다음 주 코스피지수가 2160선 하방 지지를 시험하는 중립 이하의 주가 흐름 전개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코스피 주간 예상 밴드로는 2160~2210선을 제시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다음 주 국내증시는 시장의 장기 중심 추세선인 코스피 60월(환산 지수대 2160선) 이동평균선 하방 지지를 시험하는 중립 이하의 주가 흐름 전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라운드 넘버(Round-number)인 다우지수 3만선, 나스닥지수 1만선에 근접하는 미국증시 파죽지세 행렬과 3월 초 양회를 전후한 중국 정책 부양 기대에도 불구하고 지지부진한 주가행보만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는 끝 모를 코로나19 관련 설왕설래가 장래 국내외 실물경기 타격 우려와 함께 작년 4분기 이후 부활을 모색했던 신흥시장(EM) 캐리트레이드(Carry-trade) 환경의 균열로 파급됐던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음 주 시장의 초점은 국내외 환율 변수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최근 달러(DXY) 인덱스는 99포인트까지 가파르게 상승하며 통계적 상방 임계구간인 -2시그마 레벨에 근접했다”며 “이는 미국 대비 유로존 실물경기 모멘텀 절대 열위(DXY 인덱스 내 유로화 비중은 57.6%), 코로나19 후폭풍 격 EM·중국 매크로 타격 가능성(EM 통화 약세), 글로벌 정치·경제 불확실성 재점화에 따른 글로벌 유동성의 미국 환류 복합작용의 산물”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결자해지 관점에서 반전의 트리거를 찾는다면 중국 측 고강도 정책대응 조기화에 따른 잠재 경기 우려 차단, 유로존 실물경기 바닥 반등, 2020년 대선 가도를 염두에 둔 마지막 승부격 트럼프 재정 부양 등이 해당한다”며 “단기간 내 달러화 방향 선회를 담보할 유의미한 상황변화를 꾀하기 어렵다는 점은 환율 변수에 종속된 형태의 중립 이하 장세 흐름이 불가피함을 역설한다”고 부연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