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쿠팡 "대구·경북 배송 거절은 루머...주문 소화 총력"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2-20 17:16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비상 체제 돌입"
대구∙경북 포함 전국 배송망 운영 정상화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쿠팡이 20일 비상 체제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손세정제 등 위생용품과 생필품 주문이 전국적으로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쿠팡은 주문량이 급증한 품목의 재고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배송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신규 환자가 몰린 대구·경북지역에서도 고객들이 원활하게 생필품을 배송 받을 수 있도록 총력 지원에 나선다. 전날인 19일 이후 이 지역 주문량이 평소보다 최대 4배 늘어, 조기 품절과 극심한 배송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

쿠팡 관계자는 "일부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경북지역에 배송을 안 해주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정보가 나오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재 전례 없는 정도로 주문이 몰리고 있어 배송 인력을 긴급히늘리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문 처리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객이 겪고 있는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하게 될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 잠실 사옥 전경. /사진제공=쿠팡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