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대구은행, 지방은행 최초 외화ATM 운영…미 달러화 및 일본 엔화 이용 가능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2-17 14:43

외화 현찰 취급 서비스 ‘연중무휴’
외화ATM 이용 시 수수료 면제

△ DGB대구은행이 외화ATM을 운영한다. /사진=DGB대구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DGB대구은행이 2월말부터 지방은행 최초로 외화ATM을 운영한다. 대구국제공항 청사 1층에 위치해 있으며, 영업점 창구를 통하지 않고 연중무휴로 외화 현찰 취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최근 해외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외화환전수요가 증가해 환전 고객의 편의성 제고가 필요하던 터였다.

외화ATM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본인 현금카드 및 통장에 연결된 원화계좌에서 환전 대금의 입출금을 통하여 환전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일본 엔화 입출금서비스를 제공하며, 현재 이용 가능한 외국 통화는 미 달러화 및 일본 엔화다.

외화환전거래 외에도 DGB외화기프티콘 신청 대금 수령과 해외송금, 원화계좌이체 및 계좌조회 기능을 외화 ATM기기를 통하여 이용할 수 있다.

외화ATM 이용 시 별도의 수수료 비용 없이 자동으로 환율 우대를 받을 수 있다.

DGB대구은행은 대구국제공항을 시작으로 향후 미래형 디지털 영업점인 ‘수목원 디지털점’을 비롯하여 외화 환전 수요가 많은 동대구역 및 시외버스터미널, 도심 중심지 및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외화 ATM운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2019년 대구국제공항 국제선을 이용한 고객이 250만명을 넘어설 만큼 대구국제공항에 외환환전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화ATM으로 많은 고객들이 더 빠르고 편리한 외화환전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며, DGB대구은행은 2020년 새해에도 양질의 외환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