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올해 부서 영시티 이전 완료…업무효율성 높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1-03 16:14

종이문서 70% 절감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사진=한국씨티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박진회닫기박진회기사 모아보기 한국씨티은행장이 "올해 영시티로 모두 이전을 완료하고자 한다"라며 "영시티 이전으로 업무효율성이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3인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2층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영시티에 있는 직원들은 페이퍼리스화돼 종이문서 70%가 절감됐다"라며 "문서가 컴퓨터로 공유가 되는 등 업무 효율성이 높아졌다"라고 말했다.

행장실은 없애냐는 질문에 "고유 공간은 있지만 직원들과 같은 공간에서 (칸막이 없이) 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영시니 업무환경에 대해 "산재해 있던 소비자금융 관련 부서들이 영시티로 성공적으로 이전하여 가상데스크탑환경(VDI: 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화상회의 시스템, 공유 좌석 및 워크카페 등 새로운 근무 환경 속에서 생산성 향상의 기반을 마련했다"라며 "기업금융, 커머셜비즈니스 및 소비자금융 간 협업으로 CAW 및 고객 추천 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됐다"라고 평가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