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병철 신한금투 사장 “고객이 원하는 상품 적시 제공…빠른 시일 내 초대형 IB 변모”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3-26 15:50 최종수정 : 2019-03-26 17:20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 말씀을 하고 있다./사진=한아란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고객을 좀 더 심층적으로 만나고, 고객의 니즈를 다각도로 파악하고, 시장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며,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적시에 제공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김병철닫기김병철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한 명의 고객을 완벽하게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혼자 힘으로 불가능하며 분야별 전문가가 모여 협력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사장은 “금융시장에 대한 탁월한 전문성을 갖추고, 고객의 니즈를 제대로 이해해 고객의 재무상태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금융시장의 격변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한금융투자의 새로운 목표로는 ‘최고의 금융솔루션을 제공하는 자본시장 탑 플레이어(Top Player)’를 내걸었다. 고객의 자산관리, 기업고객의 투자은행(IB) 니즈 등 재무솔루션이 필요할 때 고객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회사로 도약시키겠다는 포부다.

김 사장은 “새로운 경영방침이 조직 내에 뿌리내리고 직원 모두가 자본시장 탑 플레이어 정신으로 무장한다면 빠른 시일 내에 초대형 IB로 변모해 자본시장 플레이어들이 최고로 인정하는 회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김 사장은 ‘고객 제대로 알기를 실천하는 고객 중심 경영’을 최우선 경영방침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개인 고객과 기업고객의 재무상태와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맞춤형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겠다”며 “고객의 자산, 재무현황, 포트폴리오, 수익률 등 일반적인 투자정보뿐만 아니라 고객의 관심사, 중장기 자금계획, 투자성향 등을 종합적으로 이해하고 심도 깊은 금융컨설팅을 수행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사장은 신사업 추진을 통해 한계를 극복하고 돌파구를 찾겠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홍콩을 아시아 IB 허브로 육성하고 뉴욕을 글로벌 프로덕트센터로 변화시켜 선진금융상품을 국내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신흥시장에서도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또 개인자산관리(PWM), GIB(그룹&글로벌 투자금융), 투자운용사업그룹(GMS), 글로벌 등 그룹과 연결된 영역에서 원신한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창출해 그룹 자본시장 허브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전 직원들이 자본시장 DNA를 가지고 각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실력에 걸맞은 대우를 하겠다”며 “전문가에 대한 공정한 대우를 통해 시장의 전문가들이 다니고 싶은 회사로 발전해 전문가들이 모이는 성장의 선순환을 이루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