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년만에 대우조선 민영화 "고용 보장·협력업체 유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3-08 17:45 최종수정 : 2019-03-08 18:19

8일 산은-현대중공업 본계약 체결 '한국조선해양' 출범

산업은행은 8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두번째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세번째가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 사진= 한국금융신문(2019.03.0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조선산업 재편 적기를 놓치면 안된다는 절박함이 있었다."(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양사체제를 갈망해왔다.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그룹과 동등한 대우를 받게 될 것이다.(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산업은행이 8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민영화를 위한 본계약을 맺었다.

이날 오후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지분 인수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1월 31일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맺은 기본합의서에 따른 것이다.

계약서에는 현대중공업 및 대우조선해양의 실사 실시, 중대하고 부정적 영향이 발생하지 않는 한 거래 완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 경주, 기업결합 승인 이전까지는 두 회사의 독자영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위법한 행위 금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번 딜은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한 '한국조선해양(가칭)'에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하고, 이 중간지주의 주식을 받는 방식이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 삼호중공업, 미포조선에 대우조선까지 4개사를 자회사로 둔 초대형 조선그룹이 됐다. 이번 본계약 체결로 산업은행은 20년만에 대우조선해양을 민간에 되돌려 주게 됐다.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이날 계약식에서 공동발표문도 내놨다. 이동걸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은 서명 직후 공동발표문에서 대우조선해양 민영화를 두고 "우리나라의 대표 수출산업인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발표문에는 건강한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대우조선해양의 자율경영체제 유지, 대우조선해양 근로자의 고용안정 약속,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및 부품업체 거래선 유지 등이 포함됐다.

수출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영구채 문제 등을 마무리짓기 위해 공동협의체도 꾸려 의견 수렴을 해나가기로 했다. 또 학계, 산업계, 정부가 참여하는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가칭)'도 추진키로 했다.

최대 관건인 각국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와 관련해서 현대중공업 측은 "최대한 빨리 완료하겠다"고 시사했다. 대우조선해양 신임 사장으로는 이성근 현 부사장(조선소장)이 내정됐다.

산업은행은 딜 클로징까지 지역과 노조 등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며 우려사항을 가감없이 듣고 머리를 맞대 해결책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또 인수합병(M&A) 절차로 영업 차질이나 관리 누수가 기업 가치를 훼손하지 않도록 특별 지원방안도 시행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9차 산업경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과의 민영화 본계약 체결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