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중공업, 단기 실적악화 불구 최고 수주경쟁력 여전… ‘매수’ 유지 – 삼성증권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9-01-14 08:57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삼성증권은 현대중공업에 대해 단기적으로 실적이 악화됐음에도 업계 최고 수주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6만7000원을 유지했다.

14일 한영수 연구원은 “올해 이익전망을 하향 조정한다”며 “동사 해양사업부문은 현재 일시적으로 일감이 소진된 상태인데 이는 해양사업부문의 인력과 설비 비용이 고정비가 됐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 조선사들의 적정주가가 단기이익보다는 업황지표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매수 의견을 유지한다”며 “조선업체들의 미래 이익을 결정하는 신규수주와 선가는 지속 개선되고 있는 상태이며 현대중공업은 조선, 해양산업에서 여전히 최고의 수주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