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투자증권, 금융권 최초로 부실채권 기부

최성해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0-13 10:27

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주진형, www.hanwhawm.com)은 12일 보유하고 있던 소멸시효 완성 채권(원금 기준 약10억 8천만 원어치)을 주빌리은행에 기부했다. 부실채권을 주빌리은행에 기부한 금융사는 한화투자증권이 처음이다.

주빌리은행은 서민이 빚으로 고통받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8월 27일 사단법인 희망살림과 경기도 성남시 내 종교단체 등이 손잡고 설립한 민간단체다. 그동안 금융기관은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을 대부업체에 넘기고 대부업체는 넘겨받은 채권을 추심함으로써 각각 이익을 취해왔다. 주빌리은행은 연체된 부실채권을 시민이 모은 기금으로 매입해 소각함으로써 채무자들이 각자 자신의 형편에 맞게 빚을 갚아나가도록 돕는다.

한화투자증권은 소멸시효 완성채권에 대한 추심이 서민에게 피해를 준다는 주빌리은행의 취지에 공감하여 금융회사로서 서민경제와 금융소비자 보호에 동참하기 위해 소멸시효 완성채권 보유물량 전부를 주빌리은행에 기부했다. 주빌리은행은 한화투자증권으로부터 기부 받은 부실채권을 소각해 채무자들의 빚을 탕감할 계획이다.

한화투자증권 관계자는 금융회사로서 사회적 신뢰를 쌓아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서민경제와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haeshe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