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걸그룹의날씬한 바디라인은, 주사나 다이어트뿐 일까?

FN온라인팀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5-20 08:14

걸그룹주사 과연 효과가 어떻길래?

많은 남성들 봉긋한 가슴 증후군 ‘여유증’으로 고민
무릎, 허벅지, 팔뚝 등 특정부위를 어떻게 뺄 것인가?




귀여운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부터 최근 배용준과 결혼을 발표한 슈가 출신의 박수진에 이르기 까지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먹방과 요리만들기가 넘쳐나고 있다. 심지어 다이어트만 할 것 같은 날씬 걸그룹 멤버들도 예능에 나와 먹방을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들에게 저렇게 먹는 모습을 매일 봐야 하는 일은 매우 괴로운 일이다.

또한 다이어트를 해 본 사람이면 누구나 얘기하는 고민이 있다. 다이어트 시 가슴 사이즈가 줄어들어 고민을 하는가 하면 유독 두꺼운 허벅지 등 특정 부위가 도무지 빠지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다이어트와 운동으로 체중을 감량해도 원하는 바디라인을 갖기는 쉽지 않다.

그 중에서도 바지만을 고집 하지 않는 한 젊은 여성들이 어쩔 수 없이 드러내야 하는 곳이 바로 다리이다. 날씬한 다리라인을 만들어 준다는 빼빼로 주사, 걸그룹 주사, MPL 주사 등 그 이름과 종류가 너무 다양한 주사들이 많이 있다.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시술들이 모두에게 똑같이 효과적인 것도 아니고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감에도 주사로 원하는 만큼의 효과를 봤다는 얘기는 대개가 홍보성 글과 기사이다.

현존하는 치료법 중 부분비만을 단기간에, 확실하게 해결하여 바디라인을 잡는 방법으로 지방흡입수술을 꼽을 수 있다. 여러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하여도 체중 감량이나 체형 개선에 실패한 경우 지방흡입술을 통해 효과를 볼 수 있다. 한때 네티즌들은 사이에서 걸그룹멤버들의 허벅지 위쪽에 작은 흉터자국을 찾는 놀이가 유행한 적이 있다. 정확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지방흡입 시 생긴 작은 흉터라는 추측이 많이 있었다.

다리라인을 만드는 방법으로 무엇보다 가장 확실하게 효과를 보는 것은 부분 지방흡입(미니지방흡입)이다. ‘복부지방흡입’, 허벅지지방흡입’, ‘팔뚝지방흡입’ 같이 지방흡입은 원하는 부위의 지방을 선택적으로 제거하기 때문에 불만족스러운 체형을 교정하기에 가장 알맞은 수술이라고 할 수 있다. 살이 많아 예쁘지 않은 무릎이 고민이거나 허벅지 안쪽 같은 세밀한 특정 부위의 지방만을 추출하는 수술법으로 군살 제거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가슴이 여성의 유방처럼 봉긋해지는 ‘여유증’으로 고민하는 남성들도 가슴부위의 미니지방흡입으로 콤플렉스에서 벗어날 수 있다.

지방흡입술은 다양한 기술과 첨단장비가 도입되면서 현재 대중적이고 안정적인 수술이 되었다. 안전성과 간편함은 지방흡입술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부분지방흡입(미니지방흡입)은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빨라 바쁜 직장인들과 학생들이 선호하는 수술법이다. 또한 부분지방흡입(미니지방흡입)도 지방흡입과 동일하게 지방세포의 수를 줄여줄 수 있기 때문에 요요현상이 없는 장점이있다.

하지만 의사자격증만 있으면 성형외과 전문의가 아니더라도 법적으로 누구나 지방흡입 수술이 가능하다보니, 다이어트 열풍을 타고 지방흡입을 하는 병원이 많아졌다. 그러다 보니 피부 표면이 울퉁불퉁해지면서 지방조직이 딱딱하게 굳는 석회화 현상 등의 부작용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부작용때문에 지방흡입술을 두려워하는 여성들도 늘어나고 있다.

얼마전 방영된 채널W의 ‘미녀대작전’의 ‘무보정다리만들기’에 패널로 출연한 라미체성형외과 민희준원장(성형외과전문의)은 “지방흡입술은 안전하고 간단하게 널리 이루어지는 수술이지만분명 ‘수술’입니다. 만일 지방흡입술을 받기로 결심했다면 환자의 안전을 고려하고 있는 병원인지 체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과 꼼꼼한 진단을 거쳐야만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라고 조언했다.

핫팬츠와 미니스커트로 매끈하고 시원한 다리를 드러내며 걸어 다니는 여성들이 늘어날 계절이 곧 다가 온다.



FN온라인팀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