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수출입銀 위험국 분류기준 완화

김성욱

webmaster@

기사입력 : 2001-06-07 08:50

개도국 플랜트 수출지원 확대

수출입은행이 개발도상국에 대한 플랜트 수출지원확대를 위해 그동안 제한적으로 운용해 오던 내부 여신방침을 대폭 완화했다

수출입은행은 우선 2000만달러 미만의 수출거래 및 공급자신용 방식의 플랜트 수출거래에 대한 적극적인 자금지원에 나서기로 했으며 ‘국별 여신한도 관리제도’를 개선했다.

수은은 그동안 수출대상국 위험 분류 기준을 초고위험국, 고위험국, 요주의대상국 등 3단계로 분류해 왔으나 이를 초고위험국과 고위험국 등 2단계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기존 요주의국가로 분류되던 이란, 멕시코, 불가리아 등 15개국의 경우 일반국과 동일한 조건에서 수출지원이 이루어지게 됐다.

또한 자금지원시 승인절차를 간소화하고 초고위험국 100%, 고위험국 50%를 부과하던 대외위험수수료 할증요건도 폐지했다.

수출입은행은 이외에도 프로젝트파이낸스 및 구매자신용에 대한 지원 확대, 외국수출신용기관 등과의 협조융자를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현재 여신활성화를 위한 내부 태스크포스를 가동하는 등 포괄적인 수출금융 지원확대를 위한 방안을 검토중이다.



김성욱 기자 wscorpi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