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공시정보 쉽게 활용하는 ‘Open DART’ 시범운영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1-20 12:00

▲자료=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금융감독원이 오는 21일부터 투자자 및 핀테크 기업, 학계 등 민간에서 공시정보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공시정보 개방용 서비스인 ‘Open DART“를 구축하고 시범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Open Dart의 주요 서비스인 ‘오픈API’의 경우 기업개황·공시목록 등 불과 2종에 불과하던 정보제공 범위를 23종의 세부공시 내용까지 확대 제공한다.

금감원은 공시 이용자가 DART 홈페이지에 방문하지 않고도 원하는 공시서류 원본파일을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제공하며, 사업보고서 및 분·반기보고서상에서 공시 이용자들이 주로 관심을 갖는 12종의 정보를 활용 가능한 데이터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상장회사의 재무제표 원본 파일 뿐만 아니라, 전체 상장회사의 재무정보를 이용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DART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던 ‘공시정보 활용마당’ 코너를 Open DART로 이전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공시정보 활용마당 코너의 디자인을 개편하고, 모바일에서도 편리하게 공시데이터를 조회할 수 있도록 모바일용 화면을 제공한다.

금감원 측은 “확대된 오픈API 서비스를 바탕으로 민간부문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결합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핀테크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투자자부터 연구·투자분석 기관까지 공시정보를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어 공시정보에 기반한 합리적인 투자문화 정착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