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게임 구매에서 구독으로 바뀔 것"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 소비방식 전망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2-11 10:31 최종수정 : 2019-12-13 08:36

게임 소유하는 것에서 구독하는 것으로 문화 변화 예측
정액제, 부분 유료화, 모바일 위주 시장에서 쉽지 않을 것
상반된 평가 속 5G 안정화 이후 서버 기반 구독 모델 확장 전망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이 2020년부터 5G 등을 기반으로 게임 콘텐츠 소비방식이 구매에서 구독으로 바뀔 것이라고 예측했다.

백승혁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 미래정책팀장과 박혁태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 산업정책팀장은 지난 3일 서울 SAC아트홀에서 열린 콘진원 산업세미나에서 각각 '숫자로 보는 2019년 콘텐츠 산업'과 '키워드로 전망하는 2020년 콘텐츠 산업'을 주제로 콘텐츠 산업의 현재와 내년을 이야기했다.

백 팀장은 발표에서 "콘텐츠 중요성이 확대되었다며 플랫폼 시대에도 답은 콘텐츠에 있다"라고 콘텐츠 파워를 역설했다.

넷플릭스, 유튜브로 대표되는 콘텐츠 플랫폼의 확장을 이야기하며 아무리 플랫폼이 커지더라도 이 안에 담길 콘텐츠의 품질이 콘텐츠 사업 성공의 관건임에는 변함 없다고 말했다. 이어 90년대 열풍이 콘텐츠 제작과 소비의 주역이 되었다고 2019년 콘텐츠 산업을 정의했으며 콘텐츠 수용 범위의 확대가 장르의 다양한 질적 성장을 견인했다고 평했다.

박 팀장은 이어 콘텐츠의 2020년 전망을 이야기하면서 유튜브,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등 방송과 미디어 산업에서 활용되던 구독 모델이 게임 구독서비스 '구글 스테디아'처럼 게임으로 확장될 것으로 전망했다.

5G 서비스가 2020년 안정화 단계에 진입함과 동시에 서버 기술이 크게 발전하여 게임 콘텐츠를 소유하는 것에서 대여하는 형태로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0년 콘텐츠 전망 중 게임 내용의 일부/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세미나 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정액제, 부분 유료 등으로 대표되는 게임 콘텐츠 소비 형태가 인게임 광고 등을 통해 무료로 운영되는 비즈니스 모델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초기 서비스 129달러(약 15만 원)으로 미국, 영국 등 14개국에서 서비스가 진행된 구글 스테디아는 지난달 19일 노트북, TV, 모바일 등에서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 등 12종 게임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한국 서비스 일정은 미정이지만 구글은 스테디아의 호응에 힘입어 매월 1만 원 정도를 지불하고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도 개발 중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를 5G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이통3사 모두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대한 콘텐츠 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또한 11월 PC 설치 게임을 모바일로 스트리밍하여 플레이할 수 있는 플레이갤럭시 링크를 출시했으며 스마트폰 저장공간, 고성능 그래픽 카드 없이도 PC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부분 유료화와 정액제가 매출 성장을 빠르게 견인하며 국내 시장은 모바일 게임 위주의 분위기가 자리잡았기에 게임 업계에서는 게임 콘텐츠 소비가 구매에서 구독으로 넘어가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 또한 나온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