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태원·정의선 등, 5일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참석…경제협력 논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04 22:27 최종수정 : 2019-12-05 08:2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대한상공회의소와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가 오는 5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회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를 연다.

한국 기업인들 중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베이징 행사에 이어 2년 연속 참석한다.

또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김도진 IBK기업은행 은행장 등이 자리한다.

중국측 인사로는 쩡 페이옌 CCIEE 이사장, 져우 쯔쉐 중심국제집성전로 회장, 쥐 웨이민 투자유한책임공사 사장, 쑨 인환 이다그룹 회장, 챠오 야오펑 중국석유화공그룹 부사장, 가오 홍빙 알리바바 부회장 등이 참석한다.

대한상의는 기업인들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과 지식재산권 보호 등을 논의하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오후 국무총리공관에서 중국 위원들을 먼저 접견하고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했고 중국은 AI·빅데이터 분야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다"면서 "두 나라가 서로 장점을 살리면 4차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