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지주, 카뱅 지분 29% 한투밸류에 매각...유상증자 통해 자금 마련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1-20 09:46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금융지주가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 지분을 손자회사인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 매각한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금융지주는 전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 자사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주식 1억440만주를 4895억3200만원에 처분한다고 공시했다. 거래 예정일은 오는 22일이다.

한국금융지주는 이와 더불어 계열사인 한국투자증권에 대해 운영자금 확보를 목적으로 777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발행될 신주 수는 1만5540주이다.

같은 날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도 484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신주는 보통주 48만4000주로, 신주 발행가액은 100만원이다. 이는 카카오뱅크 지분을 인수하기 위한 자금 확보하기 위함이다.

한국금융지주 측은 “금융지주회사법 제44조 (금융지주회사는 자회사가 아닌 회사의 지분을 5% 이상 초과하여 소유할 수 없음) 준수를 위한 조치”라며 “금융위원회의 승인 여부에 따라 이번 거래도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금융지주는 앞서 지난달 17일 카카오의 콜옵션 행사 이후 카카오은행 잔여 지분 관련 은행법상 한도 초과 보유 승인 신청서를 지난달 11일 금융위에 접수했다.

금융지주회사법상 한국금융지주와 같은 금융지주회사는 자회사 지분을 50% 이상 보유하거나 아니면 5% 이하로만 보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의 승인을 받게 될 경우 한국금융지주는 당초 보유하고 있던 카카오뱅크 지분 50%에서 16%를 카카오에 돌려주게 된다. 이와 함께 한국금융지주는 카카오뱅크의 잔여 지분 5%-1주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은 29%를 보유하게 된다.

한편 이남석 KB증권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는 카카오뱅크 지분 처분(4895억원)과 한국투자증권의 중간배당금(2503억원) 유입으로 확보된 현금을 통해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유상증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카카오에 지분을 매각한 이후에도 카카오뱅크의 2대 주주 지위가 유지된다는 전제 하에 실질적인 영향은 제한 적일 것”이라며 “반면 유상증자 과정에서 한국투자증권의 자본 여력이 일부 개선될 수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유상증자 이후 한국투자증권의 자기자본은 3분기 말 기준 4조6443억원에서 5조4213억원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내년 영업환경과 리스크 관리 능력 등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