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따릉이는 배달의 민족이 아닙니다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1-19 16:21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서울시설관리공단이 배달 대행업체에 따릉이의 상업적 이용을 막아달라는 공문을 전달했다.

무인대여, 반납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공유자전거 따릉이는 일일권, 정기권 구매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 시내 곳곳에 마련된 자전거 대여소에서 대여, 반납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이 서울 시내 주요 배달 대행업체에 상업적 이용 금지 공문을 보낸 것은 일부 업체 배달기사가 따릉이를 이용하여 영업하는 사례를 적발했기 때문으로 알려진다.

공유자전거 따릉이의 상업적 사용을 서울시는 금지하고 있다.

△한강변에 주차된 따릉이 자전거의 모습/사진=오승혁 기자(서울시 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