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고유정, "검사 무서워" 재판 휴정…비난 多 "본인보다 더 무서운 사람이 법정 안에 또?"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18 16:11

고유정 사건 재판 휴정 (사진: KBS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의붓아들, 전 남편 살해 의혹을 받고 있는 고유정의 재판이 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유정은 18일 진행된 7차 공판에서 "검사님이 무서워 진술을 못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재판은 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대중은 "본인보다 더 무서운 사람이 그 법정 안에 또 있냐", "검사가 무섭다는 사람이 네 자식의 아버지를 그렇게 잔혹하게 죽였냐"고 비난하고 있는 상황.

앞서 고유정은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추정되는 시간 펜션 주인과 통화를 나눈 것으로 드러났다. 또 아들에게 "먼저 자고 있어라. 엄마 청소하고 올게용"이라고 아무렇지 않게 말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이에 검찰은 "우발적인 살인을 저질렀다면 당황해 이처럼 고도의 평정심을 유지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