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T, 혁신기술 스타트업과 사회문제 해결 나서…‘임팩트업스’ 런칭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0-22 14:20

환경오염, 취약계층 소외 등 사회문제 해결하고, 사회적가치의 ‘소셜임팩트’ 추구

△ 유웅환 SKT SV이노베이션센터 센터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임팩트업스’ 참여기업 대표들. /사진=S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SK텔레콤과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이 사회가 직면한 환경오염, 취약계층 소외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가치(Social Value) ‘소셜임팩트(긍정적 사회 변화)’를 추구하는 연합군으로 함께 나선다.

SK텔레콤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기술 스타트업 11개사가 참여하는 ‘임팩트업스(ImpactUps)’ 프로그램 론칭 행사를 을지로 SK-T타워 수펙스홀에서 22일 개최했다.

‘임팩트업스(ImpactUps)’는 social Impact와 Startups의 합성어를 가진 사회적가치 생태계 활성화 프로그램과 프로그램 참여기업 멤버 지칭하는 단어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 11개 혁신기술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각자의 비즈니스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사회문제와 이를 통한 사회적가치 목표를 설정하자는 제안한 바 있다.

이후 사회혁신 컨설팅 회사 ‘MYSC’와 함께 11개 스타트업의 사회문제 해결 과정과 궁극적인 변화 목표, 임팩트를 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와 연결해 정의하고 성과측정지표까지 도출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사회적가치 추구 목표 설정이 스타트업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지지를 받는 계기가 되고, 차별적 경쟁력 확보로 이어질 수 있는 단초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11개 스타트업들에게 임팩트 투자자 및 벤처캐피탈(VC) 투자유치 지원, MWC 4YFN(4 Years From Now) 전시 등 국내외 PR 지원, SK텔레콤 및 SK관계사와 비즈니스 협업 기회 발굴 등을 통해 성장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임팩트업스’에 참여기업 중 하나인 ‘칸필터’는 음식점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와 냄새를 제거하는 고성능 필터 솔루션 기업이다.

이 회사는 기존의 디젤 엔진 공해 저감장치 기술을 활용해 필터교체와 청소가 필요 없는 혁신적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개발했으며,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는 도심지역 미세먼지 문제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리그넘’은 폐목재를 원료로 친환경·기능성 바이오플라스틱 제조용 충전 소재를 개발하는 기업으로 기존 바이오플라스틱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가능한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을 확산시켜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기술혁신성과 사회문제 해결 잠재력을 가진 임팩트업스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협력한다는 계획이며, 참여 기업 확대에 따라 사회문제 해결의 범위와 방법도 다양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은 “임팩트업스는 글로벌 패러다임으로 자리잡고 있는 사회적가치 추구를 혁신기술 스타트업에게 접목해 사회문제 해결의 지속가능성을 높인다는 새로운 시도로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시도가 확산되어 사회적 변화와 혁신 사례가 지속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 임팩트업스 참여회사 소개. /사진=SKT

이미지 확대보기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