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우디 자동차 시장 진출...2021년 렉스턴 현지생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0-10 11:17

(오른쪽부터) 파드 알도히시 SNAM 대표와 예병태 쌍용차 대표. (사진=쌍용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가 오는 2021년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차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쌍용차는 지난 8일(현지시간) 사우디 주베일 산업단지에서 사우디내셔널오토모빌스(SNAM)과 현지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SNAM은 사우디정부의 중장기 발전계획인 '사우디 비전 2030' 일환인 자동차산업 육성 정책에 대응하고 있다. 이를 위해 주베일 산업단지에 약 10만㎡ 의 부지를 확보하고 자동차 현지 조립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SNAM는 쌍용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을 2021년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현지 조립 생산한다. 생산량은 향후 3만대 수준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공장 건설 및 생산설비 설치를 위한 기술 지원과 부품 공급 및 부품 국산화에 대한 기술 지원 및 기술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등 후속 협의를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이번 계약은 중동 지역 자동차 시장 점유율 확대와 새로운 수출 거점 및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수출시장 다변화와 전략적 판매 활동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에 꾸준히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