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9-19 11:35

▲자료=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금융감독원은 전자공시시스템(DART) 가동 20주년을 맞아 이용자별 다양한 니즈를 수렴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DART는 상장법인 등 공시의무자가 공시서류를 인터넷으로 제출하고 투자자 등 공시이용자는 제출 즉시 인터넷을 통해 조회할 수 있는 종합적인 기업공시 시스템이다. 지난 1999년 가동 이후 국내 자본시장에서의 '기업공시 메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연간 DART 이용자수는 약 2000만명, 이용건수는 14억건에 달한다.

설문은 오는 30일까지 DART 홈페이지의 설문조사 코너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활용사례 및 이용시 불편사항 등 개선의견, 추가 제공을 원하는 신규 서비스 수요 등에 대해 설문한다.

금감원 측은 “설문조사 결과 DART 이용자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단계적으로 서비스 품질을 개선할 예정”이라며 “기업 등 DART 공시서류 제출인 뿐만 아니라 핀테크 기업 등 공시데이터를 활용하는 전문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이메일 설문조사도 병행하여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