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일 거래액 10억 돌파' 카카오페이지, 4년 만에 10배 넘는 성장 기록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9-18 14:58 최종수정 : 2019-09-19 09:12

설 연휴 기록 9억 3000만 원 돌파. 닥터 최태수, 템빨 누적 매출액 100억원 돌파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카카오페이지가 일 거래액 10억 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추석 연휴의 마지막날이었던 15일의 일 거래액이 10억1000만 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종전 최고 실적은 설 연휴(2월 6일)에 기록한 9억3000만 원이기에 이번 15일에 거둔 성과는 이전 기록을 1억 원 가까이 경신한 수치다. 또한, 웹툰과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서는 국내 최초의 기록이다.

△카카오페이지가 업계 최초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를 맞아 제작한 누적 가입자 수, 조회수, 작품수, CP 등의 인포그래픽/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 측은 실적을 견인한 것은 추석 연휴를 맞아 카카오페이지의 오리지널 웹툰, 웹소설 감상을 독려한 오리지널 정주행 위크 프로모션으로 분석한다. 당일 최고 매출 작품은 1억 원이 넘는 구매액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번 실적은 카카오페이지가 2013년 서비스 론칭 이래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이뤄낸 성과다. 카카오페이지는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 원을 넘어선 이후 4년 만에 1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뤄냈다. 18일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누적 가입자 수는 2200만 명, 작품들의 누적 조회수는 총 470억 건, 누적 작품 수도 총 6만 6000개를 기록하고 있다.

누적 매출액이 1억 원을 넘어선 작품은 1400여 개에 달하며, 100억 원을 넘는 작품도 2개(닥터 최태수, 템빨)다. 협력하고 있는 콘텐츠 공급자 수는 1300여 개다.

특히, 카카오페이지는 무료 콘텐츠라는 인식이 강했던 웹툰, 웹소설 분야에서 기다리면 무료 등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이 수익을 기반으로 창작자와 콘텐츠 공급자가 다시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왔다는 점에서 한국의 콘텐츠 산업에도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일 거래액 10억 원 돌파는 오리지널 웹툰, 웹소설 작품이 캠페인의 중심이 된 결과로, 그동안 카카오페이지가 만들어 온 ‘플랫폼과 오리지널 IP 체인’의 힘이 축적된 것이라 더욱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와 IP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한국의 스토리’를 앞장서 전파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