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물산, 이재용 부회장 재판·삼바 분식회계 등 주가 불확실성 요인 점차 해소 전망” - 하이투자증권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9-05 08:34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5일 삼성물산에 대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주가에 불확실성으로 작용했던 요인들이 점차 해소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19만원에서 13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삼성물산 주가는 이재용 부회장 등의 국정농단 관련 재판과 더불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외부 변수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며 “지난달 29일에는 대법원이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한 2심 판결을 파기 환송함에 따라 주가는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연구원은 “이는 새로운 불확실성이 다시 생기는 것이 아니라 일단락되는 과정이기 때문에 삼성물산 밸류에이션과 배당 등을 고려할 때 조만간 주가 바닥 수준이 확인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외부 변수보다는 향후 예상되는 삼성물산 중심의 지배구조 재편에 주목할 시기라고 조언했다.

그는 “보험업법 개정안과 더불어 금융그룹 통합감독 제도 도입 등 규제환경 변화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 지분을 추가로 매각해야 할 수도 있다”며 “금융그룹 통합감독에서도 자본비율 산정 시 비금융 계열사 출자나 특수관계자 거래 등을 포함한 집중위험이 반영될 경우 삼성금융그룹의 자본적정성 비율(적격자본/필요자본)이 큰 폭으로 하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삼성물산 주가는 올해 예상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0.8배에 거래되고 있어 밸류에이션이 매력적”이라며 “또한 주당 배당금 2000원을 고려할 때 현재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2.3%에 이르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삼성물산은 삼성그룹 실질적인 지주회사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여러 가지 요인들로 인해 계열사 지분 가치가 주가에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면서 “이러한 요인들은 점차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 주가 상승의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