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기아차, 조끼처럼 입는 착용로봇 '벡스' 개발...연내 국내공장 도입-상용화 추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04 11:0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는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를 자체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VEX는 조끼형 외골격(Vest ​Exoskeleton) 착용 로봇을 뜻한다. 생산라인 등에서 위를 보고 장시간 일하는 상향 작업 근로자를 보조하기 위해 개발됐다.

현대기아차 착용로봇 'VEX'. (사진=현대차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VEX는 구명조끼처럼 간편하게 착용해 즉시 사용할 수 있으며 중량도 2.5kg에 불과하다. VEX는 착용자의 체형과 근력, 작업 용도에 따라 길이는 18cm, 강도는 6단계, 각도는 3단계까지 조절이 가능하다.

VEX는 내장된 관절 구조와 여러 개의 스프링이 신체의 움직임과 동역학적으로 결합돼 최대 5.5kgf까지 힘을 발휘할 수 있다. 보통 성인의 경우 3kg의 공구를 들었을 때 무게가 거의 느껴지지 않는 수준이다.

VEX는 다양한 로봇을 개발해온 현대로템이 12월경 ​양산을 시작하며, 가격은 기존 경쟁 제품(4000~5000달러) 대비 30% 정도 낮은 수준으로 책정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차는 국내외 공장에 VEX 적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미 다른 자동차회사는 물론 다양한 제조업체들과 납품 계약을 협의 중이다. 뿐만 아니라 VEX를 일부 개조해 건설, 물류, 유통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도록 적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또한 회사는 지난해 개발한 의자형 착용로봇 CEX(첵스)도 연내 상용화를 검토하고 있다.

현동진 현대차·기아차 로보틱스팀 팀장은 “이번에 개발한 VEX는 기존 제품들과 비교해 중량, 근력지원, 매커니즘, 움직임, 착용감 등 거의 모든 면에서 더 나은 성능을 자랑한다”며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이 더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