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문보미 HB 엔터테인먼트 대표, 소속 女배우 이혼 조작? "원하면 계약해지 해줄게"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8-19 02:48 최종수정 : 2019-08-19 03:20

(사진: 구혜선, 안재현 SN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불화에 두 사람의 소속사 HB 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관련돼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이혼설이 불거진 구혜선과 안재현에 대하여 문보미 HB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두 사람의 갈등에 불을 지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HB 엔터테인먼트가 구혜선의 폭로글에 "먼저 이혼을 원했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남편이 이혼 조정을 원하지만 가정을 지키겠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남편과 문보미 HB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카톡으로 자신을 욕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구 씨가 공개한 메시지에는 이외에도 "원다면 계약해지를 해주겠다"는 소속사의 입장 그리고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 상세하게 적혀 있었다.

한편 문보미 HB 엔터테인먼드 대표가 소속 여배우와의 갈등에 어떠한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