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10번 중 9번은 승리" 호언장담했던 미오치치, 코미어 격파하고 챔피언 등극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8-18 15:26

(사진: UFC 공식 홈페이지)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UFC 헤비급 챔피언의 자리를 놓고 코미어와 미오치치가 혈투를 벌였다.

미국 애너하임 혼다 센터에서 17일(현지시각) UFC 241 대회가 진행됐고 이날 메인 이벤트로 다니엘 코미어와 스티페 미오치치의 헤비급 챔피언 타이틀 매치가 펼쳐졌다.

이번 경기에 앞서 미오치치는 지난해 코미어에게 당한 KO패를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10번 중 9번은 이길 것이다. 패배는 지난 경기가 마지막이었다"고 주장해 팬들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결의를 다진 미오치치는 이번 경기에서 코미어와 화끈한 타격전을 펼쳤고, 밀리던 초반을 극복하고 콤비네이션 펀치를 적중시키며 코미어를 TKO로 격파하고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미오치치가 다시 헤비급 챔피언이 되자 온라인 상에서는 "초반에 밀리던 미오치치가 끝내 승리를 했다"며 멋진 경기에 대한 환호를 보내고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